장모 교환하기(swapping)......... - 8부

장모 교환하기(swapping)......... - 8부

야동스쿨 2023.09.24 23:45
장모 교환하기(swapping).........장모 교환하기(swapping).........8부







정호가 장모의 사타구니에 얼굴을 묻고 보지를 빨자 장모도 정호의 머리를 누르며 엉덩이를 들썩 거린다.



내가 아닌 다른 사내의 혀가 보지 구석구석을 할아 주자 장모는 금새 흥분이 되어 버린다.







정호 ▶ 현정씨..........현정씨 보지맛이 너무 좋아...........이렇게 맛있는꿀물은 처음이야...........







장모 ▶ 그래..........나도 좋아..........어서 빨아 줘..........어서...........







" 쭈루룩...후릅...쭈우욱... 웁....읍읍...... 후르르륵............."







장모 ▶ 그래.........조아...........그렇게 하는 거야.............







정호 ▶ 아..........현정씨 보지는 너무 신선해요...............정말 좋아...........







장모 ▶ 아아.............조..아.............또 다른 맛이 있어.............정말 조아.............







그 순간 장모와 나와 눈이 마주쳤다.



장모는 내가 아닌 다른 사내의 애무를 받으며 흥분하고 있는게 미안한지 나를 보며 웃는다.



나도 같이 웃어 주며 장모에게 다갔다.



나는 누워있는 장모의 입에 내 좇을 물리며 유방을 주물러 주었다.



장모는 서스럼 없이 나의 페니스를 빨면서 손을 위로 올려 부랄을 쓰다듬는다.



장모의 보지를 빨던 정호가 일어나며 장모의 배위로 올라 온다.







정호 ▶ 현정씨...........나 못견디겠어...........당신 보지에 좇을 넣어야 겠어..........







장모 ▶ 그래......어서 넣어 줘...........나도 더이상 못견디겠어..............







나 ▶ 장모 일어나서 엎드려..............







장모는 일어나서 엎드린다.



정호가 뒤로 가서 뒤에서 장모의 보지 속으로 좇을 집어 넣고 피스톤 운동을 한다.



나는 장모 앞에서 무작정 입속으로 좇을 밀어 넣으며 입속에다 피스톤 운동을 하였다.



정호는 뒤에서 보지에 피스톤 운동을 하고 나는 앞에서 장모의 입속 좇을 넣고 피스톤 운동을 하였다.



장모가 괴로운지 머리를 흔들어 대고 있었다.



장모는 가까스로 입속의 페니스를 빼며...........







장모 ▶ 아..........윤서방.....지금은 입에다 넣지마 숨을 못 쉬겠어..............







나는 장모의 힘들어 하는 모습을 보면서 조용히 뒤로 물러나 두 사람의 정사를 지켜 보았다.



장모는 다리를 들어 정호의 허리를 감으며 엉덩이를 흔들어 대며 몸부림을 치고 있다.



정호의 페니스가 장모 보지 속을 들락 거리며 두 사람의 숨소리는 점점 거칠어져 가고 있었다.







장모 ▶ 아아.........정호씨..........좀 더 세게 해줘..........좀 더.........으응.............더.....시원하게......







" 퍼억퍼퍽.....뿌지직....뿌직......퍼억퍽퍽......퍽..... 퍽...... 퍼벅........벅벅...... ”







장모 ▶ 그래......좋아.........더 빨리.....으으윽..헉...아아..그래....아아!!.......조아....그렇게......"







정호 ▶ 아아......현정씨 보지도 수축력이 넘 좋아............정말 좋아..............







장모 ▶ 아아아....헉헉.....정호씨 장모하고 누가 더 좋아..............







정호 ▶ 우리 장모 보지도 좋지만 현정씨 보지가 더 좋아.............







" 타 타 타 탁..타탁.. 흐흡.. 찔퍼덕...찔꺽... 철썩.. 철퍼덕... 철썩!!!...."







장모 ▶ 아....흐..흐...흥....앙....아아아....아.... 아아.......아..흑......아.........너무.....조......아............."







정호 ▶ 현정씨.....이제 느낌이 와요.............어때.............







장모 ▶ 아아...흐흑...........좋아..........조금만 더 하면 어를것 같아.............좀더 힘을 써..........어서........







장모의 그 소리에 정호는 있는 힘을 다하여 피스톤 운동을 하였다.







" 퍼억퍼퍽.....뿌지직....뿌직......퍼억퍽퍽......퍽..... 퍽...... 퍼벅........벅벅...... ”







장모 ▶ 아아......그래....조아......이제 올라오고 있어......아아아아.......으으으....윽......헉..헉....."







정호 ▶ 아학........으응.......너무....조...아....여보.....나도 나올것 같아.............







장모 ▶ 아윽..........흐흑...... 여보. 아아어.......으응 .........여보.....조아....... 여보..........







나는 정호와 장모가 서로 여보라 부르며 절정을 향해 달리고 있는 모습을 보자 나도 서서히



아래에서 뭔가가 올라 오고 있었다.







장모 ▶ 아....어..여보..... 더...더이상 아...흑...좀더......더....... 세게 해줘요..........







" 찔퍼덕...찔꺽... 퍼벅...퍽...찔꺽...찔꺽..........푸푹... 푸욱푹.. 푹푹..퍼퍽..... 쑤걱......"







장모 ▶ 아...너무 좋아......응....하..하...헉......흑......좋아......하악앙...... 나 나..... 죽어......죽겠어..... 아아앙....







장모의 엉덩이가 심하게 떨리며 정호의 움직임도 점점 빨라지고 있었다.







" 퍽.....팍..팍... 퍽...퍽..퍽...탁탁.....탁탁.... 퍽.....팍..팍... 퍽...퍽..퍽...찔걱..질걱...."







정호 ▶ 아......나...싼다......못참아......자기 보지 정말 조..아....으윽..........아..........







장모 ▶ 아....헉헉...으흥.......ㅇ,ㅇ.......으허허,,,,학.......흥.....너무 조아.....정말 조아.....아악....으응.............







두 사람의 동작이 함께 멈추었다.



장모는 엎드린채 두 눈을 꼭감고 있었다.



정호도 장모의 등에 엎어져 꼼짝을 하지 않고 있다.



절정의 순간을 마음껏 누리고 있는듯 하였다.



두 사람의 모습을 보면서 나의 손동작도 점점 빨라지고 있었다.



밑에서 부터 뭔가가 스물스물 올라오고 있었다.



사정의 순간이 다가 오고 있는 것이다.







장모가 눈을 뜨며 옆에 있는 나를 보더니.............







장모 ▶ 아이고.........우리 사위 혼자서 흔들고 있네..........미안해서 어째...........







하면서 내 앞으로 기어 오더니 페니스를 물고 빨아준다.







" 쭈루룩...후릅...쭈우욱... 웁....읍읍...... 주욱.....쭉....쩝 접....."







장모의 입속으로 페니스가 들어가자 쾌감이 배로 증가 되며 더욱 성이나 껄떡 거리고 있었다.



장모는 나의 기둥을 잡고 흔들면서 혀놀림이 빠르게 진행 되고 있었다.



옆에서 정호가 장모의 오랄 모습을 바라보고 있었다.







" 쪼옥...쪼오오~옥...쭈..욱...죽......후...루...룩....쩝....쪼...옥.............."







나 ▶ 아아.........장모 나올려고 해...........







나는 장모의 입속으로 피스톤 운동을 하였다.



순간 나는 장모의 목구멍 깊숙히 좇을 밀어 넣었다.



장모의 목젖이 귀두 끝에 와 닿는다.



정액이 흘러 나오고 있다.



장모의 목구멍으로 꾸역꾸역 흘러 들어간다.







장모 ▶ 으읍......에엑......컥.........커억..........으읍.....







내가 좇을 너무 밀어 넣었는지 장모는 괴로운 듯 커억 거리며 정액을 밖을 흘러 보낸다.



내가 페니스를 약간 빼주자 장모는 다시 손으로 페니스를 흔들며 나의 모든 것을 받아 먹고 있다.



광란의 정사가 끝이 났다.



우리 세 사람은 매우 만족 한 표정 이었다.



장모가 욕실로 들어간다.



아마 보지 속에 있는 정호의 정액을 씻으러 들어 가는 것이다.



우리들은 거실을 정리 한 후 시원한 맥주로 갈증을 해소 하며 담소를 나누었다.







정호 ▶ 현정씨......좋았어..............만족 한거야..........







장모 ▶ 으응......그래.........좋았어...........만족 했어...........정호씨는 어땠어..............







정호 ▶ 나도 너무 좋았어..........현정씨 보지가 정말 일품이야..........







나 ▶ 장모,.........장모는 정호 좇이 보지를 쑤셔 주니까....여보라고 부르며 너무 좋아 하던데.......







장모 ▶ 아이.......그런 소리 하면 싫어...........







정호 ▶ 창수야......나 현정씨 에게 반해 버렸어......우리 서로 장모를 완전히 바꾸어서 데리고 살자.......



나 현정씨와 한번 살고 싶다..........그렇게 하자..........우리 장모는 창수 너 하고 살고 싶어 하던데.......







나 ▶ 장모도......정호 하고 살고 싶어.........시집 보내 줄까.............







나의 그 말에 장모는 싱긋이 웃으며 고개를 흔든다.







장모 ▶ 아니........싫어.....나는 세상에서 오직 한 사람 우리 사위 윤서방만 바라보고 살거야..........







정호 ▶ 왜.....내가 싫어요......그럼 우리 가끔 만나 한번씩 즐겨요...........







장모 ▶ 그것도 안돼.........내가 정호씨가 싫어서 그런게 아니고......나는 우리 사위 말고 다른 남자 하고는



섹스를 하고 싶지 않아........나는 내 모속에 다른 남자를 받아 들이기 싫어......정호씨가 이해 해.........







정호 ▶ 그럼.....오늘은 왜 나를 받아 주었어요.............







장모 ▶ 그것은........우리 사위가 간절히 원했기 때문이야.....그리고 다음에 정호씨 장모하고 넷이서



할려고 하면 그때는 내가 응해 주겠어.......그것도 우리 사위가 원하는 일이니까.......



그러나 넷이서 하는 것도 딱 한번 뿐이야 그 이상은 안돼........



그리고 그 이후로는 나는 정호씨를 다시는 만나지 않아.............







정호 ▶ 하하하.....창수 너는 정말 멋진 장모를 두었군..........부럽다......하지만 좀 섭섭 한걸...........







장모 ▶ 섭섭해도 할 수 없어..........그러나 오늘은 내가 허락을 했으니까..............



내 몸을 마음대로 해도 돼.........정호씨가 하고 싶은대로 해도 돼..............







정호 ▶ 오늘은 내가 하고 싶은대로 해도 된다구요...........







나는 장모가 오로지 다른 남자를 받아 들이지 않고 나만 바라보고 산다는 그 말에 너무나 감동을 받았다.







장모 ▶ 그래.......오늘은 마음대로 해...........







정호 ▶ 그럼 내가 원하는 것도 해 줄 수 있나요...........







장모 ▶ 기꺼이.....해 주겠네.............







정호 ▶ 그럼........내 정액을 먹어 줘요.........







장모 ▶ 내가 정호씨 정액을 먹어 주길 원하나..............







정호 ▶ 그래요......내가 당신을 가질 수 없다면 나의 분신을 당신 몸속 깊이 넣어 두겠어요......







장모 ▶ 호호호......좋아요.....그렇게 해요......그렇다고 내가 정호씨 여자가 되는게 아니니까......







정호 ▶ 그럼.....어서 빨아 줘요...........







장모는 정호 앞으로 오더니 정호의 페니스를 꼭 쥔다.







장모 ▶ 정호씨 자지는 우리 사위의 자자에 비해 아담 한게 너무 귀여워.......



한입에 쏘옥 들어가는게........아주 감칠 맛이 나.............







정호 ▶ 작다고 놀리는 겁니까...........







장모 ▶ 호호호......아니야......우리 사위 보다 작지만 정호씨 물건도 작은 것은 아니야.........



나도 정호씨 물건에 만족 하는 걸................







정호 ▶ 어서 시작 해요...............







장모가 정호의 페니스를 만지작 거리자 정호의 물건이 다시 발기 하기 시작 한다.



장모는 정호의 발기한 페니스를 한참을 흔들어 주더니 입으로 물고 빨기 시작 하였다.







정호 ▶ 아아...........좋아...........아주....좋아...........







정호의 입에서 감탄과 흥분의 소리가 흘러 나온다.



장모는 손으로 정호의 부랄을 번갈아 가며 만져준다.



장모의 머리가 빠르게 아래 위로 흔들리며 아주 맛이게 오랄을 해주고 있었다.



장모의 커다란 엉덩이가 덜썩 거리며 들린다.



나는 장모 뒤로 가서 장모의 엉덩이를 들어 올리고 장모의 보지를 핥아 주었다.







" 쭈..우..욱..쭉.....접접...... 후르르륵...후릅...쩝접............”







" 아....음....냐.....후...루...룩...쩝...쪼...옥.....쩝접......쪼...옥......"







거실에는 좇 빠는 소리와 보지 빠는 소리가 여 요란하게 울려 퍼지고 있었다.







정호 ▶ 아아...........현정씨......너무 좋아.............목구멍 깊이 넣어 봐...........







장모는 정호의 페니스를 목구멍 깊이 넣었다 뺐다 하며 열심히 빨아 주었다.



나도 장모의 엉덩이를 빨며 장모를 흥분 시켜 나갔다.



나의 혀가 장모의 항문 속을 파고 들며 찔러 주자 장모는 참을 수 없는 듯...........







장모 ▶ 아아.....좋아...........윤서방.....이제 넣어 줘......응.........







나는 장모가 넣어 달라는 말에 자세를 바꾸었다.



나는 바닥에 앉으면서...............장모에게







나 ▶ 장모 내 위로 올라와서 항문으로 삽입해 어서.............







장모는 나에게로 오더니 나에게 등을 보이며 다리쪽으로 몸을 돌려 나의 페니스를 잡고



항문에 몇 번 문지르더니 그대로 주저 앉아 버린다.



나의 페니스는 질이 잘난 장모의 항문 속으로 아주 부드럽게 들어가 버린다.



나의 페니스가 항문 속으로 들어가자 장모는 엉덩방아를 찧으며 몸을 움직인다.







" 찔꺽....찔걱......쩍쩍......찔퍼덕...찔꺽... 퍼벅...퍽............"







나는 장모의 뒤에서 목덜미를 핥으며 손을 앞으로 뻗어 두 유방을 주무르며 애무를 하였다.







장모 ▶ 아아....정말 조..아...........아주 색다른 기분이야...............아...흐흐흥.....으응..........







우리의 광경을 보고 있던 정호가 다시 장모 앞으로 온다.



정호는 장모앞에 가랑이를 벌리고 우뚝 서더니 발기한 페니스를 장모 입속으로 밀어 넣는다.



장모는 엉덩방아 운동을 하면서 그 율동에 맞추어 정호의 페니스도 아주 잘 빨아 주고 있었다.



우리 세 사람은 혼연일체가 되어 섹스에 몰두하고 있었다.







" 퍽퍽.....팍..팍......찔꺽....찔꺽,,,,,철썩....철썩...."







" 후릅....후릅.....쭈우웁.......쭙줍........쭈..우..욱..쭉.....접접......"







정호 ▶ 아아.....좋아......이렇게 기분좋은 섹스는 처음이야................







나 ▶ 정호.....어때........기분이 좋아............만족 해...............







정호 ▶ 아...........너무 좋아.........너하고 이런 섹스를 즐길 줄이야...........현정씨 정말 멋있어...........







장모 ▶ 아아......나도 너무 좋아......셋이서 하는 즐거움이 이렇게 좋을 줄은....................







나 ▶ 아아아.....장모 조금 더 발리 움직여 봐.......어서.......







" 푸욱퍽..푸욱퍽......퍼억퍼퍽.....뿌지직....뿌직......퍼억퍽퍽......철퍼덕... 철썩.. ......."







" 후...루...룩....쩝....쪼...옥.....후...루...룩....쪼...옥.....족...."







장모 ▶ 아...흑...아아아아아.....으 ...흑....아.....으으응......너무 조.......아....아......







정호 ▶ 아아......현정씨......나 싸겠어..........나오럭 같아.......







장모 ▶ 어서 내입에 사정을 해............마음껏 하라구..............







정호 ▶ 아아.....으윽......아................







정호가 장모의 머리를 잡고 엉덩이를 흔들며 부르르 떨고 있다.



사정을 하늠 모양이다.







장모 ▶ 으읍......으....꿀꺽 꿀꺽......으으...........







장모는 정호의 정액을 조금도 흘리지 않고 그대로 다 받아 먹는다.



정호가 장모의 입에서 좇을 빼며 물러 난다.



나의 페니스는 아지까지 장모의 항문속에서 꿈틀 거리며 움직이고 있었다.



장모가 앉은 상태로 한바퀴 돌아 나를 바라본다.







장모 ▶ 우리 사위 내가 어떻게 해 줄까......말해.....해달라는 대로 해 줄게...........







나 ▶ 장모........내려와서 손으로 딸딸이 쳐줘........







장모 ▶ 손으로 해달라고..............







나 ▶ 으응....그래..........곧 나올것 같아.............







장모는 옆으로 내려와 한손은 페니스를 쥐고 딸딸이를 쳐준다.



그리고 한 손으로는 아랫배와 부랄을 번갈아 가며 만져 주니 쾌감이 더욱 커진다.



장모의 손 놀림이 점점 빨라지고 있다.



장모의 손이 빨라 질 수록 나의 신음 소리도 높아 만 가고 있었다.



장모는 귀두위에 침을 한껏 뱉어 손바닥으로 문지르며 딸딸이를 치고 있다.



메끌한 감촉에 사정이 더욱 빨리 다가 오고 있는 듯 하였다.







" 척척척..........딸딸.....딸.....칙..칙....칙........."







나 ▶ 아아...으흑.....좋아.............나올것 같아.............아아...윽...........







나는 손을 뻗어 장모의 유방을 세게 잡고 아랫배에 힘을 주며 사정을 하였다.



정액은 공중으로 날아 올라 네 얼굴과 가슴......아랫배 위에 두두둑 떨어진다.



장모는 다 나올때 까지 페니스를 쥐고 흔들며 부랄도 쓰다듬어 주었다.



모든 힘이 몸에서 빠져 나갔다.



나른한게 맥이 풀려 꼼짝 하기가 싫다.



나는 사정을 한채로 가만히 누워 장모를 바라 보았다.



장모는 정호를 한번 쳐다보고는 나를 보더니 빙그레 웃으며 내 몸위에 묻어 있는 정액을 핥아 먹기 시작 하였다.



장모는 맛사지 하듯이 혀로 내 온몸을 샅샅이 핥아주며 정액을 깨끗이 먹어 치웠다.







장모 ▶ 정호씨..........좋았어.............







정호 ▶ 물론.....아주 좋았어...........만족 해...........







장모 ▶ 그러면 정호씨 장모 하고는 언제 만날거야...............







나 ▶ 생각 해보고 시간을 정하자..............







장모 ▶ 할려면 미루지 말고 빨리해...........그리고 어서 끝을 맺어야지.......자꾸 이럴 수는 없잖아......







나 ▶ 알았어.......정호 네가 시간을 내라......나는 항상 시간이 많으니까..........







정호 ▶ 이번주 목요일 시간이 있는데.................오전 근무만 하면 돼............







나 ▶ 그럼 우리집에 올래...........아니면 너네 집에 갈까...........







장모 ▶ 우리 집으로 와.............내가 술산 좀 봐놀게...........







나 ▶ 정호 네가 우리 집으로 와라..............







정호 ▶ 알았어.............2시 쯤에 올게.................







장모 ▶ 다시 말하지만 그날 이후는 절대 이런 섹스 하지 않기다.......알았지..............







나 ▶ 알았어...........







정호 ▶ 하하하.............걱정 하지마...........그 날 이후로 끝이야.............







그러나 나는 정호의 장모나 정호 마누라 와의 관계를 끊을 수가 없었다.



그것은 그녀들이 나를 원하기 때문이다.



정호는 목요일날 만날 것을 기약 하며 아쉬운 발검을 돌려 집으로 돌아갔다...........











----- 8부 끝 -----